역사공부방



해리포터의 마법보다 더 재미있는 태을주 수행 생생 체험

후니후니 | 2015.04.04 01:22 | 조회 779 | 추천 2






[월간개벽 2006.05]

[1] 해리포터의 마법보다 더 재미있는 태을주 수행 생생 체험 [편집] [삭제] [최종화면]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닙니다. 사람의 생각은 빛깔도 냄새도 없고 손으로 만질 수도 없지만, 분명히 있잖아요! 마찬가지로 신명세계도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보이지도 않고 들리지도 않지만, 분명히 있답니다.

빨간 사과의 겉모습만을 보고 사과는 빨갛기만 하다고 하면 안되겠죠. 맛있게 한입 베어 물고 속을 들여다보면 사과의 하얀속살이 드러나니까요. 우리가 겉눈으로 보는 이 세상의 모습이 전부는 아닙니다. 속눈으로 이 세상의 속살을 함께 들여다봐야, 이 우주와 세상사람의 참모습을 온전히 알 수 있답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속눈을 뜰 수 있을까요? 그 방법이 무엇일까요? 상제님 태모님은 그 방법이 바로 태을주 수행이라고 말씀하셨어요.

"훔치 훔치 태을천 상원군 훔리치야도래 훔리함리사파하"

수행을 하면 무엇이 달라질까요? 꾸준히 수행을 하면 내 영의 세계, 내면의 세계가 밝아집니다. 어두운 마음이 벗겨지고 참 지혜가 드러납니다. 너와 나를 차별하는 마음, 친구들을 경쟁 대상자로 몰아서 밟고 넘어서려는 상극심 같은 것이 죄다 사라집니다.

그러면 어떻게 될까요? '아, 그렇구나!'하고 깨달음이 옵니다. 만물을 바로 보고 이 세상 모든 일을 아는 지혜가 열립니다. 한마디로 조화(造化)가 열립니다.

태을주 공부는 천지조화를 체험하는 공부입니다. 그래서 태을주를 읽으면 사람의 신성(神性)이 열려서 신명의 세계와 무궁한 조화권능을 체험하게 된답니다. 자, 이제 함께 천지기도주문 태을주를 외우면서, 마법사 해리포터의 도술보다 더 재미있는 태을주 수행체험의 조화세계로 들어가 볼까요?


♬♪≡≡≡≡≡≡≡≡≡≡≡≡≡≡≡

"태을주를 읽으면 조상님도 보고 꽃이랑 이야기도 할 수 있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초등학교 4학년이예요. '조상님의 손이 나온 제사사진' 기억하세요? 거기에 나온 한 살짜리 아기가 바로 저예요^^.

저는 어머니 뱃속에서부터 태을주를 듣고 태어나 지금까지 매일 날마다 태을주 수행을 하고 있어요. 하지만 신명체험을 한 것은, 1학년 겨울방학 때부터입니다. 본부 증대교육(어린이포교부)에 참여했다가 수행하는 바른 자세를 배웠는데, 집으로 돌아와 그대로 했더니 뭔가를 느끼기 시작했어요.

태을주 수행 첫날, 제 머리를 쓰다듬어 주는 손길을 느꼈는데 기분이 아주 좋았어요.

그리고 둘째 날 제 양쪽에서 저와 함께 수행을 하고 계시는 신명님들이 처음으로 보였어요. 그것이 체험의 시작이었는데, 2학년 때는 장난이 심해서 그랬는지 뜸하다가 3학년 여름방학 때, 도장에서 어포 21일정성수행 기간에 다시 신명님이 보이기 시작했어요. 지금까지 제가 태을주 수행을 통해서 신명체험 했던 내용 몇 가지를 소개할게요.


제사상에 미리 와 계신 조상님 (2004년 추석날 아침, 집)
어머니께서는 일찍 일어나시어 차례상 차리느라 바쁘게 일하고 계셨어요. 저도 덩달아 일찍 일어났어요. 어머니께서는 저에게 먼저 수행을 하라고 하셨어요. 청수 모시고 수행하는데 아무리 찾아도 신명님이 안 보이는 거예요. 그래서 어머니께 "엄마! 아무리 찾아도 신명님이 안보여요"라고 말씀드렸어요. 어머니께서는 큰방에 준비중인 차례상 앞에 가서 눈을 감고 태을주를 읽어보라고 말씀하셨지요. 어머니께서 시키는 대로 큰방으로 가서 태을주를 읽었더니 신명님이 보였어요. 병풍이 쳐 있고 가운데 제사상이 놓여 있었는데, 신명님은 제사상 옆에 있는 빈자리에 미리 와서 앉아 계셨어요. 어머니께서는 제 옆에서 항상 수행을 함께 하시는 신명님이 저의 할아버지라고 말씀해 주셨어요.


아침수행 때 종이를 받았더니 (2004년 봄, 학교)
초등학교 2학년 봄에 있었던 일이예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아침 수행을 하고 학교로 갔어요.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엄마를 찾아 참 신기한 일이 있었다고 이야기해 드렸어요. 아침에 수행할 때 어떤 신명님이 나타나서 저에게 종이 한 장을 주셨거든요. 두 손으로 그 종이를 받았는데, 학교에서 선생님한테 상장을 받은 겁니다. 신기한 것은, 선생님께 상장 받을 때의 자세가 신명님에게 종이를 받을 때와 똑같았어요. 너무 신기하죠?


봉숭아와 이야기를 하고 동시를 지었어요 … (2004년 5월, 집)
선생님께서 동시를 지어오라고 숙제를 내주셨어요. 시를 어떻게 지을지 걱정스러워 어머니께 도와달라고 말씀드렸어요. 어머니께서는 복도에 있는 봉숭아(제가 식목일에 심었던 꽃이에요)와 이야기를 나눈 다음에 시를 써보라고 말씀하셨어요. 저는 봉숭아에게 몇 가지 물어보고 나서 한번에 시를 쓰기 시작했어요. '빨리 크고 싶다던데 아직은 조그마하다 / 비가 올 때는 슬프고, 물을 줄 때는 기쁘다나? / 가끔은 비가 맞고 싶다고도 하고 물을 달라고도 하네 / 한번은 잘났다고 하고 성질을 내네 / 남몰래 먼지와 대화하고 벌 나비와 이야기하네 / 다른 꽃이 욕하면 울고 고운말 하면 방긋 웃네 / 간지러워 긁어달라나? 영양제를 달라나? /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나의 봉숭아꽃'


천도식에 찾아오신 조상 선령님들 (2005년 9월 14일 도장, 추석맞이 천도보은치성)
조상 신단 앞에 위패를 모셔놓고 여러 성도님들이 차례로 술을 한잔씩 올리는 시간이었습니다. 눈을 감고 태을주를 읽으면서 보니 성도님들이 두 줄로 길게 조상신단을 향해 앉아 있는데, 왼쪽에는 할아버지 신명님들이, 오른쪽에는 할머니 신명님들이 자손들 옆에 앉아 계셨습니다. 자손들이 잔을 올릴 때마다 그 성도님의 조상님이 신단 앞으로 나가셔서 술잔을 받고 기쁘게 절을 받으셨습니다. 그리고 끝나면 신명님들은 도장 뒤쪽으로 이동하셨습니다. 도장 입구쪽에는 수문장이 잡신들이 못 들어오게 문을 지키고 있었으며, 청의동자 홍의동자가 성전 안에서 수행 잘하는 성도들을 체크했습니다. 계층별로 어포, 청포, 일반신도들 중 잘하는 사람을 뽑고 있었어요. 제가 다가가서 누가 뽑혔는지 살펴보려고 하니 못 보게 막으셨어요. 제 이름도 적혔을까요? ㅋㅋ~


'나는 팔공산 산신이니라'(2005년 9월 30일, 현장학습날)
제가 다니는 초등학교는 매년 가을에 팔공산 구암마을 농장에서 사과, 콩, 고구마 등을 수확해오는 체험학습일이 있습니다. 그날 새벽, 어머니께서는 일찍 일어나셔서 김밥을 준비하고 계셨습니다. 저도 마음이 설레어 6시 30분쯤 일어났습니다. 평소에는 형과 함께 청수 모시고 아침 수행을 하지만, 그날은 어머니께서 저에게 먼저 세수하고 청수 모시라고 말씀하셨어요. 수행이 끝나고 아침을 먹은 뒤 학교로 출발할 때, 저는 어머니께 우산을 가져가야 한다고 말씀드렸어요. 어머니께서는 밖을 내다보시더니 "구름이 끼긴 했지만 당장 비가 올 것 같지 않으니까 우산을 가져가지 말거라. 모자 달린 잠바를 입고 가서 비가 오면 좀 맞지 뭐"라고 말씀하셨어요. 저는 아침수행에서의 체험을 말씀드렸어요. 한 신명님이 나타나서 '나는 팔공산 산신이니라'하고 말하면서 저에게 책을 하나 주었어요. 받아서 펼쳐 봤더니 거기에 비 우 자(雨)가 쓰여 있는 거예요. 그래서 저는 비가 올 거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우산을 꼭 가져가야 한다고 어머니께 말씀드렸어요. 어떻게 되었을까요? 오전에는 비가 내리지 않았지만 오후 1시가 지나면서 비가 많이 내렸어요. 저는 팔공산신님 덕분에 비를 맞지 않고 우산을 쓰고 집으로 돌아왔지요.^^


"도장에서 일심으로 일하는 자를 천거하라"(2005년 10월 1일 도장, 수호사님 천도식)
토요일 저녁 6시쯤 천도식을 시작했는데, 저는 사배심고를 드릴 때부터 잠이 와서 어머니께 자리에 못 앉아 있겠다고 말씀드렸어요. 어머니께서는 "오늘은 수호사님의 천도식이니 아마도 큰 신명님들이 오실게다. 그러니 교육실로 가서 좀 자다가 주송시간이 되면 다시 와서 수행을 하고 직접 신도세계를 봐라"고 말씀하셨어요. 주송이 시작될 때 저는 다시 어머니 옆으로 가서 앉아서 큰 소리로 주문을 읽었어요. 치성을 마치고 폐장을 하자마자 저는 제가 보았던 놀라운 체험을 혹시 잊어버릴까봐 엄마 손을 잡고 얼른 밖으로 나갔습니다. 그 얘기를 써볼께요; 수호사님은 그날 직선조 외선조 양가 천도식을 했는데, 천도식 상을 신단 좌우로 펼쳐 놓았습니다. 그런데 그 중간의 빈 공간에 조상님들이 앉아 계시고 또 조상님들 친구분들이 함께 와 계셨어요. 그 친구분들이 "자네 자손 하나 잘 뒀네~"라며 수호사님의 조상님께 말하였어요.

그리고 여섯 신단에서 상제님 태모님을 비롯한 신명님들이 음식을 드신 뒤에, 상제님께서 조상신들만 남고 다 물러가라고 명령을 내리셨어요. 그런 다음 상제님께서 천지공사 보실 때의 성도님들을 부르셨습니다. 김형렬 성도, 차경석 성도, 박공우 성도, 안내성 성도, 김호연 성도님을 차례로 부르셨습니다. 그리고 "도장에서 일심으로 일하는 자를 각기 천거하라"하고 다시 명령을 내리셨습니다. 김호연 성도가 세 사람을 천거하고 나머지 성도들은 각기 한명씩 천거했습니다. 지산도장에서 모두 일곱 명을 천거하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상제님께서 그 일곱 명의 조상신들 나오라고 또 명령을 내리셨습니다. 상제님께서는 금색, 은색으로 된 상장을 일곱 명의 조상신들에게 표창하셨어요. 제가 본 상제님의 모습은 어진 속에 있는 것과 똑같은 옷을 입으셨지만 얼굴 모습은 훨씬 더 멋지셨어요. 그리고 치성 중에 성도님들이 함께 주송할 때는 성도님들마다 조상님들 두 분이 오셔서 각기 머리에 손을 얹고 신유를 해주셨어요.
공감
twitter facebook
  • 전체
  • 역사를 잃어버린 한민족
  • 환단고기로 되찾는 국통맥
  • 잃어버린 대한의 혼을 찾아서
  • 동방 땅에 오신 삼신상제님
  • 꿈의 시대가 펼쳐진다
359개(3/18페이지)
역사공부방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모바일 증산도 주문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29 12972 2015.04.22
공지 모바일 <조선의 민족정신을 말살하라 보천교 다큐 목록>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28 13140 2015.02.09
공지 안경전의 9000년 한민족사 이야기 (충청투데이 연재 시리즈) 후니후니 +10 6161 2015.10.16
316 모바일 ♤태을주 수행의 효과(도권) 후니후니 +3 538 2016.03.29
315 모바일 ♤태을주 수행이란? 후니후니 +3 417 2016.03.29
314 모바일 명상은 지혜로 이어진다는 새로운 연구 후니후니 +3 472 2016.03.29
313 모바일 운동-명상 함께 하면 우울증 개선 효과 탁월 후니후니 +3 426 2016.03.29
312 모바일 Hands of Light!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3 443 2016.01.24
311 모바일 붉은빛과 푸른빛이 교차하면서~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1 671 2015.03.09
310 모바일 사슴이 나타나서~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2 642 2015.03.09
309 모바일 "이 아이가 참 마음에 든다"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1 574 2015.03.09
308 모바일 "매일 기도하는 곳이 가장 아름다운 곳이란다"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1 704 2015.03.09
307 모바일 꿈에서 후천 보고 왔어요~♡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1 623 2015.03.09
306 모바일 청포 수련회 도공 체험사례 모음 후니후니 +1 541 2015.08.28
305 무서운 상씨름 전쟁을 꿈에서 체험하다. [2] 어린왕자♥ +1 638 2015.08.10
304 상제님 어천절 전 꿈에서 도공성신을 받아내리다. [2] 어린왕자♥ +1 681 2015.08.10
303 모바일 태을주 수행중에 찾아오신 할아버지 후니후니 +1 550 2015.07.08
302 모바일 태을주로 불면증을 숙면으로 바꿨어요.(˚ω˚)v 후니후니 +2 537 2015.05.07
301 태을주 수행중에 약 기운을 받았습니다. [1] eunjae1691 +2 641 2015.04.15
>> 모바일 해리포터의 마법보다 더 재미있는 태을주 수행 생생 체험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2 780 2015.04.04
299 모바일 온 몸의 피로가 다 풀렸어요~(˚o˚)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2 604 2015.03.11
298 모바일 하늘에서 가루같은 게 쏟아져~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2 538 2015.03.09
297 모바일 머리 위쪽으로 폭포수가 떨어지면서~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2 602 2015.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