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알렉산더 대왕의 미국, 그리고 다가오는 미국대선

SSONG | 2016.09.30 22:50 | 조회 1102 | 추천 0






*증산도 진리와는 거리가 있는, 세계정치에 관한 짧은 글입니다. 세계속에서 살아가는 제 나이 또래의 증산도 청소년 신도들과의 생각공유를 위한 차원에서, 몇개월전 개인sns에 작성해본 글을 약간 손봐서 올립니다*




알렉산더 대왕(Alexander the Great).
그가 꿈꿔왔던 이상적인 국가의 모습은 오늘날 미국과 무척 닮아있다.
차이점보다 공통점이 압도적으로 많을정도다.

미국의 개척정신이 내포된 수많은 현대판 알렉산드리아는 현재 세계각지에 자리잡고 있으며 (어떤 국가들에게는 안좋게 보일수도 있겠다만은 우선 이걸 중립적 입장에서 생각해보자)
기원전의 인류가, 심지어 그의 스승인 저명한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 또한 상상조차 할수 없었던, 그가 정복지에서 펼쳤던 모든 인종과의 차별없는 교화정책도 미국본토에 어느정도(?) 잘 퍼져있다.

영화 알렉산더에서는 알렉산더의 독살설이 처음 제기되었었는데, 그의 사후 제국은 분열되었고 영화엔 나오지는 않지만 훗날 마케도니아를 포함한 그리스는 강력한 체제의 로마에게 아예 속주로서 먹혀버린다.
그리고 지금 현재 그의 고향인 마케도니아의 실정은 말 안해도 어떤지 알것이다.

이 사실들을 보았을때 지금의 대선을 맞이하는 미국의 상황이 나에게 이전보다 더욱 흥미롭게 다가왔다. 뭐 미국이 저렇게 분열될거라고 맹신하는건 아니지만 만약 트럼프후보가 차기 대통령이 된다면 외부는 물론이고 내부분열이 급속도로 진행될 가능성이 농후한건 간과할수도 없는 실정이다.(주토피아에서도 나오질 않더냐)

그런 상황에서도 미국 백인층들이 계속 트럼프를 지지하는 모습은 이기주의와 민족주의(증산도에서 추구하는 민족의식과는 다름을 명심하시길)가 합해지면 얼마나 무서운힘을 가지는지 보여준다.

지금에 이르러서는 힐러리후보의 당선이 유력해 보이지만, 트럼프후보가 미국 대통령이 되었을때, 미국에 부와 막강한 힘을 가져다줄지, 분열이 되어 힘이 약해질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솔직히 지금 한국경제나 정치상황은 물론이고 해외진출을 꿈꾸는 친구들과 내가 알고있는 거의 모든 나라의 지인분들의 국가의 현실적 상황을 바라보자니 나 스스로도 살짝 겁난다.

알렉산더의 영혼이 실로 존재한다면 그 역시 그럴까?

그때즈음 되면 세계인들이 던질 질문은 아마도 이럴것같다.

"21세기의 알렉산더는 독살될것인가, 연명할것인가"
공감
twitter facebook
  • 전체
  • 자유게시글
  • 우리들의 추억
  • 나도작가
1,387개(5/70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모바일 콜라보의 좋은 예 [1] 후니후니 +23 11870 2015.03.29
공지 모바일 환단고기 북콘서트 유튜브 영상 후니후니 +1 20010 2015.08.17
공지 모바일 [태상종도사님 소개] 후니후니 +2 19847 2015.07.27
공지 모바일 증산도 주문 후니후니 +3 19891 2015.04.22
공지 모바일 <조선의 민족정신을 말살하라 보천교 다큐 목록>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1 20401 2015.02.09
1302 [자유게시글] 세종대왕님과 한글! 사진 첨부파일 김민지 +3 843 2016.12.19
1301 [자유게시글] 굴비에 담은 우리선조들의 4가지덕성! 사진 첨부파일 만사무기 +1 705 2016.12.18
1300 [자유게시글] 악착같이 훔친 자의 최후 사진 첨부파일 [1] 솜이 +1 810 2016.12.15
1299 [자유게시글] "엄마 뱃속에 동생이..." 아이들이 하는 섬뜩한 말 동이 +2 785 2016.12.11
1298 모바일 [자유게시글] 큰그림을 그리는 능력! 스티브 잡스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1] 만사무기 +3 889 2016.12.11
1297 [자유게시글] 2016년 크리스마스씰! 첨부파일 [2] 관캐님...ㅠㅠㅠㅠ 스넷 +2 1162 2016.12.05
1296 모바일 [자유게시글] 대통령은 국민을 지키는 사람입니다. 사진 첨부파일 [3] Dignity +1 896 2016.12.03
1295 [자유게시글] 나와 아버지, 그리고 선생님 [2] 김민지 +1 836 2016.11.21
1294 [자유게시글] 역사를 배워야 하는 이유 첨부파일 [2] 김가네 +0 1056 2016.11.20
1293 [자유게시글] 이 그림을 아십니까? 사진 첨부파일 [2] 솜이 +0 853 2016.11.17
1292 [자유게시글] 광주 환단고기 북콘서트 활동 후기 사진 첨부파일 [4] 하롱 +1 1082 2016.11.15
1291 모바일 [자유게시글] 오늘 밤 8시 31분! 슈퍼문을 볼 수 있다 사진 첨부파일 [2] 김민지 +1 973 2016.11.14
1290 모바일 [자유게시글] 죽은 행복의 사회 [2] SSONG +1 919 2016.11.14
1289 [자유게시글] How to study?(성급한1부작) 사진 뷕뷕 +2 650 2016.11.07
1288 모바일 [자유게시글] 고등학교 스쿨처치 기도모임 이야기 [1] 동이 +1 853 2016.11.07
1287 모바일 [자유게시글] 힙합프로젝트까지, '무한도전' 이쯤되면 발로뛰는 역사 교과서 [1] 동이 +1 749 2016.11.05
1286 모바일 [자유게시글] "한번 더 해보자고" 사진 첨부파일 [1] Dignity +0 867 2016.11.04
1285 모바일 [자유게시글] 도전성구말씀배경화면을 제작해드립니다! 사진 첨부파일 [1] 김민지 +1 1035 2016.10.31
1284 [자유게시글] "싸워서 죽기는 쉬우나 길을 열긴 어렵다." 사진 첨부파일 [3] 뷕뷕 +0 841 2016.10.23
1283 모바일 [자유게시글] 아람이 되려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2] Dignity +0 838 2016.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