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한 여름밤의 신명 이야기]-#2. 수행하다가 조는 이유는?

흑룡 | 2016.06.23 22:16 | 조회 765 | 추천 0
[한 여름밤의 신명 이야기]-#2. 수행하다가 조는 이유는?

우리 도장에는 태을주만 읽으면 꾸벅꾸벅 조는 성도가 있었다. 그것도 단순히 조는 정도가 아니라 고개를 푹 늘어뜨리고 잠에 빠져드는 정도여서.. 뒤에서 수행을 하다가 눈을 살짝 뜨고 보면 목 없는 귀신(?)이 앉아있는 것처럼 보여서 깜짝 놀란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

한번은 그것을 이겨보게하려고 마주 보고 앉아서 태을주를 읽게 했는데.. 역시나 몇 독 읽지 못하고 잠에 취해버렸다.

수행을 그치고 왜 자꾸 조냐고 물어보면 '내가 언제 잤다고 그러냐'고 따졌다;;

결국 포기하고 혼자 수행을 해보라고 했더니 역시나 "훔치,.. zzZ' ㅡㅡ;

그렇게 시간이 흘러서 잊혀질 무렵..,
신앙의 재발심을 위해 125일 정성수행을 하고 있던 나는, 어느정도 신명을 보고 문답을 주고 받을 정도로 영이 열리게 되었다.

그 날도 늦은 밤 수행을 하고 있었는데 문제(?)의 그 성도님이 뒷 쪽에 와서 수행을 하기 시작했다.
수행중임에도 신경이 쓰여서 '오늘은 몇 독만에 졸까?' 의문이 들었는데.. 역시나 7독을 넘지 못했다.

'뭐가 문제지...? 아.. 한번 영으로 볼까?'

눈을 감고 다시 태을주에 집중했다.
잠시후 그 성도님의 모습이 영으로 보였고 성전 뒤쪽에서부터 뚜벅뚜벅 걸어오는 검은 그림자가 보였다.

'척신인가..? 수마?'

누군지 정체를 파악하려는 찰라.
갑자기 그 성도님의 머리 위로 모래주머니 하나를 올려놓았다.

"훔치..,훔...."

버티고 있었다.
그러나 이미 머리가 반쯤 숙여졌다.

척신이 고개를 갸우뚱 거리더니 다시 모래 주머니 하나를 더 얹었다.

"훔......"

고개가 더 꺽였다.

'저게 뭐하는거지..? 수마가 아닌것 같은데?'

고개가 이미 많이 꺽여진 성도님이 안간힘을 쓰면서 졸지 않으려고 버텼다.
척신이 뒤에서 그 모습을 보더니 '어쭈?'하는 표정으로 씨익.. 웃더니 갑자기 풀쩍 뛰어서 성도님의 머리 위에 올라타고 몸을 흔들며 머리를 눌러대기 시작했다.

"......"

완전히 머리가 꺽이다못해 잠에 취해갔다.
척신은 완전히 잠재우려는지 등뒤에서 검은 보자기 같은 것을 꺼내서 그 성도님의 몸을 덮쳤다.

'척신이었구나.. 수마가 아니라'

다음날이었다.
일요치성이 끝나고 수행시간에 뒷쪽에 앉아서 수행을 하는데 그 성도님이 앞쪽에 있었다.

역시 수행을 시작하자마자 척신이 나타났고 다시 괴롭히려고했다.
오늘은 그냥 지켜볼수가 없어서 마음속으로 운장주를 외우며 기운을 보냈다.

그때였다.
척신이 뭔가에 막힌듯 주춤주춤거리면서 꼼짝을 못했다. 몹시 당황한듯 보였다. 주위를 막 둘러보면서 누가 막는것인지 찾는듯했다.

나는 최대한 소리를 작게 운장주를 외우면서 척신의 시선을 피했다.

척신의 시선이 내게 머물렀다.
'1초... 2초... ' 시간이 멈춘듯 했다.

결국 확신한듯 척신이 스르르 내 앞으로 다가왔다.

'...너지?'
'..,,,'

'나 보이지?'
'....'

'눈 마주쳤잖아! 말해'
'그래 나다!'

'왜 날 방해하니?'
'... 우리 도장 성도다. 건드리지마라.'

'니가 뭔데 난리야!'
'건드리지 마라'

'두고보자...'
'안무섭다'

갑자기 척신이 휙 돌아서며 그 성도쪽으로 가더니 사라졌다.
그 순간부터.. 나는 운장주를 잊어버렸다.
"천하영웅..."
'그 다음에 뭐지? 응? 왜 운장주가 생각이 안나...'
공감
twitter facebook
  • 전체
  • 자유게시글
  • 우리들의 추억
  • 나도작가
689개(8/35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모바일 콜라보의 좋은 예 후니후니 +23 7448 2015.03.29
공지 모바일 방 소개글 (^3^)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25 7173 2015.03.29
547 [자유게시글] 한민족의 정체성을 담은 문화의 코드는 무엇인가? 초립동이 화이팅! +0 654 2016.07.20
546 [자유게시글] 누구나 따라할 수 있는 프레젠테이션법 7가지 사진 첨부파일 동이 +1 689 2016.07.16
545 [자유게시글] 일요일마다 오십니다, 재잘재잘 '꼬마 불자님'들 사진 [1] 환단한 +0 592 2016.07.16
544 [자유게시글] 영화 속 명대사 사진 [4] 솜이 +0 1417 2016.07.15
543 모바일 [자유게시글] 양희은 X 악동뮤지션 엄마가 딸에게 [1] 하롱 +1 1027 2016.07.13
542 [자유게시글] 파워레인저에서 본 한 대사 첨부파일 [3] 김가네 +1 878 2016.07.09
541 [자유게시글] 남아공 작은마을에 소년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3] 하롱 +2 1090 2016.07.05
540 [자유게시글] 오프라윈프리-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중에서 사진 첨부파일 [3] 김가네 +2 1184 2016.07.02
539 [자유게시글] 캘리그라피 사진 첨부파일 [5] 솜이 +2 1256 2016.07.02
538 모바일 [자유게시글] “순간 이동, 20년 내에 현실화”…러, 2조1000억달러 투자 사진 첨부파일 [1] 후니후니 +3 724 2016.06.26
537 [자유게시글] 동생들이 부른 바람의 빛깔!! [3] 김가네 +3 937 2016.06.26
536 [자유게시글] [한 여름밤의 신명 이야기]-#3. 외삼촌 일기 사진 첨부파일 [2] 흑룡 +0 1034 2016.06.24
535 모바일 [자유게시글] 불법 바나나 노점상 검거 ㅋㅋㅋ 사진 첨부파일 [2] 만사무기 +0 754 2016.06.24
534 모바일 [자유게시글] 웹툰 미생의 명대사 :) 사진 첨부파일 [2] 만사무기 +1 690 2016.06.24
533 [자유게시글] 뉴욕의 장애인마크가 바뀐 이유 사진 첨부파일 [6] 솜이 +1 1098 2016.06.23
>> 모바일 [자유게시글] [한 여름밤의 신명 이야기]-#2. 수행하다가 조는 이유는? [5] 흑룡 +0 766 2016.06.23
531 [자유게시글] [한 여름밤의 신명 이야기]-#1. 그 해 여름밤은 길었다. 사진 첨부파일 [2] 흑룡 +1 835 2016.06.22
530 [자유게시글] 세 가지 빵을 기억하라 [2] 후니후니 +1 935 2016.06.22
529 [자유게시글] 우리는 모두 꽃이다 사진 첨부파일 [4] 하롱 +1 769 2016.06.21
528 [자유게시글] [생각이 바뀌는 의자] 동양은 양이고 서양은 음이다, 오동석 편 후니후니 +2 839 2016.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