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삼짇날

후니후니 | 2015.04.20 12:48 | 조회 1083 | 추천 0
◈삼짇날 (한국세시풍속사전, 국립민속박물관)

음력 3월 3일을 가리키는 말. 고려시대에는 9대 속절(俗節)의 하나였다. 이날을 ‘강남갔던제비오는날’이라고도 하며, 삼질(삼짇날의 준말), 삼샛날 또는 여자의 날이라고 한다. 한자어로는 삼중일(三重日), 삼진일(三辰日), 상사일(上巳日), 상제(上除), 원사일(元巳日), 중삼일(重三日), 답청절(踏靑節), 계음일(禊飮日) 같은 이칭이 있다. 양의 수가 겹치는 삼짇날은 파릇파릇한 풀이 돋고 꽃들이 피어 봄기운이 완연하다. 그래서 이날은 봄에 걸맞는 모든 놀이와 풍속이 집중되어 있다.

◈삼월 삼짇날(이덕일 칼럼 2012.3.23)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ctg=17&Total_ID=7694193

◈2015년 4월 21일은 음력 3월 3일 삼짇날입니다. 신라시대 이래로 조선시대까지 삼짇날엔 온 마을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봄을 알리는 명절이라, 이날 장을 담그면 맛이 좋다고 하여 모여서 장을 담그고 풍년을 기원했다고 합니다. 또 삼(三)의 양(陽)이 겹쳐 양기가 탱천한 삼신할매의 생일이라며 모여 축제를 열기도 했습니다.

3월 중에는 활쏘기 대회가 열렸습니다. 주로 장년층에서 많이 하였는데 활쏘기는 격식있는 운동 으로 예로부터 우리 민족은 활쏘기를 좋아했으며 또 잘 쏘았습니다. 궁사들이 모여 대회를 열면 남녀노소 구경꾼들이 모여들었고 기생들도 궁사들 뒤에 서서 소리를 내며 기운을 돋우기도 했습니다.

◈ 내가 날을 잡아 신장들의 기운을 보기 위하여 힘을 겨루어 볼 터이니 준비해라. 시원찮게 하면 못쓰느니라. 새겨들어라.” 하시니라. 이에 그 신명이 여쭈기를 “그리하소서. 날은 삼월 삼짇날로 받을까요?” 하니 “그래라.” 하시고...(증산도 道典 5:366) ...이윽고 삼월 삼짇날이 되매 상제님께서 박적과 활을 준비하시어 성도들에게는 깃발을, 복남에게는 화살통을 지우시고 비루먹은 말 네 필을 준비하여 형렬과 복남 등이 각기 한 필씩 타고 상제님께서는 흰말에 술이 달린 붉은 천을 두르고 나가시는데... (道典 5:367)

[삼월삼짇날과 쑥]

◈≪송사 宋史≫에 의하면, 고려에서는 상사일(上巳日)에 쑥떡을 제일 맛있는 음식으로 친다 하였고, 중국 명(明)나라의 사신 동월(董越)이 조선 풍토(風土)를 부(賦)로 읊은 내용을 엮은 책인 ≪조선부 朝鮮賦≫에 의하면, 3월 3일 쑥 잎을 따서 찹쌀가루에 섞어 쪄서 떡을 만드는데, 이것을 ‘쑥떡’이라고 하였으며, 중국에는 없는 것이라 하였다.

◈쑥의 효능에대해선 한방에서도 잘 알려져 있고, 민간요법에서도 널리 알려진 식물이다. 쑥은 몸을 따뜻하게 하고 여성에게 좋다는 등의 효능이 널리 알려져있는 친근한 식품이다. 우리 속담에 ‘7년 된 병을 3년 묵은 쑥을 먹고 고쳤다’란 말이 있을 정도로 쑥은 예부터 한방이나 민간에서 약재로 널리 쓰였다. http://goo.gl/8j0xkb

◈상제님께서 “야야, 소쿠리 줘 봐라. 내가 가서 쑥이나 좀 캐 와야겠다.” 하시니 호연이 소쿠리를 내어 드리며 “쑥은 써서 못 먹어요.” 하는지라 상제님께서 “쑥이라는 것은 뱃속에 들어가면 속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니, 그놈도 시퍼런 물 쏙 빼고 채에다 조로록 받쳐서 씻으면 괜찮아. 다 사람이 만들 탓이지 먹을 것 없다 말아라.” 하시거늘 호연이 그제야 “그려.” 하고 대답하니라. 이후로 상제님께서 종종 쑥을 캐 오시니 그 때마다 호연이 상제님께서 일러 주신 대로 쑥물을 빼고 쑥개떡을 만들어 드리니라. 또 상제님께서 어디를 가실 때면 호연이 이따금씩 쑥떡을 싸서 드리는데 하루는 상제님께서 쑥떡을 가지고 밖에 나가셨다가 돌아오시어 말씀하시기를 “아, 이놈을 물가에 가지고 가서 먹으니 참 맛나더라. 이런데 내가 호연이를 잊어버리겠냐? 아이구, 손 얼었겠다!” 하시며 손을 잡고 호호 불어 주시니라. (道典 9:110:6∼13)
공감
twitter facebook
  • 전체
  • 자유게시글
  • 우리들의 추억
  • 나도작가
1,389개(21/70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모바일 콜라보의 좋은 예 [1] 후니후니 +27 13542 2015.03.29
공지 모바일 환단고기 북콘서트 유튜브 영상 후니후니 +3 21110 2015.08.17
공지 모바일 [태상종도사님 소개] 후니후니 +3 20906 2015.07.27
공지 모바일 증산도 주문 후니후니 +4 21018 2015.04.22
공지 모바일 <조선의 민족정신을 말살하라 보천교 다큐 목록>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3 21612 2015.02.09
984 모바일 [자유게시글] 오늘은 현충일이자 망종입니다. 후니후니 +1 1027 2015.06.06
983 모바일 [자유게시글] why의 힘! 카리스마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0 925 2015.05.21
982 모바일 [자유게시글] 꿀벌 왕국의 미스테리 실종 사건 (XㆍX)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0 1354 2015.05.14
981 모바일 [자유게시글] 미래를 예견한 지명들 후니후니 +0 1017 2015.05.12
980 모바일 [자유게시글] 미생에서 나온 바둑용어 알아볼까요? 후니후니 +0 1372 2015.05.11
979 모바일 [자유게시글] 바둑은 우주를 형상화한 스포츠다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0 1451 2015.05.05
978 모바일 [자유게시글] 속리산 법주사의 개금불사(改金佛事)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0 1401 2015.04.30
977 모바일 [자유게시글] 춘산채지가 '남강철교' 중에서 사진 첨부파일 후니후니 +0 1607 2015.04.29
>> 모바일 [자유게시글] 삼짇날 후니후니 +0 1084 2015.04.20
975 [자유게시글] 키타로의 실크로드 환단한 +0 1348 2015.04.15
974 모바일 [자유게시글] 문자학으로 본 바둑 연원① 바둑의 발상지는 한국 첨부파일 후니후니 +0 1382 2015.04.15
973 모바일 [자유게시글] 우주의 관찰에서 인문학이라는 것이 시작된 것입니다. 후니후니 +0 1055 2015.04.14
972 모바일 [자유게시글] 한국인의 떼창 [1] 후니후니 +0 1386 2015.04.08
971 모바일 [자유게시글] MBC스페셜 대한민국대통령 1부 청와대 사람들 후니후니 +0 1121 2015.04.07
970 모바일 [자유게시글] 창백한 푸른점 Carl Sagan 첨부파일 후니후니 +0 1049 2015.04.06
969 모바일 [자유게시글] 알프스 마터호른 동영상(Christian Mülhauser 씨가 찍은) 후니후니 +0 1096 2015.04.05
968 모바일 [자유게시글] 하늘과 땅이 하나되어 보여주는 절경- 볼리비아 우유니 소금사막 사진 첨부파일 [1] 만사무기 +0 7333 2015.04.05
967 모바일 [자유게시글] 韓中 백두산 폭발 대비 공동탐사 시작 [1] 후니후니 +0 1242 2015.04.02
966 모바일 [자유게시글] 우리는 왜 수학(數學)을 배울가요? 후니후니 +0 1062 2015.04.01
965 모바일 [자유게시글] 다음 칸~♩ 후니후니 +0 850 2015.03.31